알 PDF 다운로드로 PDF.JPG 변환을 용이하게 하는 방법

 

보안문서가 중요할 때 기로, 수정할 수 없는 파일로서 많은 서류를 교환하고 있다. 그 하나가 PDF 파일이다. 한글 또는 워드처럼 수정 가능한 파일로 문서 전달을 하면 중요한 계약이나 사항 전달에 수정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회사에서 자주 사용하는 편이다.

그러나, 어도비로 벌써 옛부터 사용되고 있다고 해도, 범용성이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나도 처음 강의안을 배포할 때 수정되지 않으려고 많이 썼는데 피드백이 파일이 열리지 않는다에서 시작해 이게 뭔가요?라는 뜻밖의 연락을 받고 당황한 적도 있다.

그래서 이럴 때는 그냥 간단하게 PDF.JPG 변환을 해서 사용하는 게 편하다. 사진 파일 같은 경우는 어느 PC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고 모바일에서도 다른 프로그램 없이 볼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 가지 문제는 사진 파일은 하나하나 따로 저장되기 때문에, 한 장에 표기되는 PDF보다는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뭐 장단점은 있으니까~!

나는 보통 웹에서 많이 쓰는 편이다 프로그램 깔기 부담스러우니까 그러나 이 경우는 알 PDF 다운로드가 편하다. 알약으로 잘 알려진 어느 정도 믿을 수 있는 회사이고, 기타 여러 기능이 많기 때문이다.

보면 꼭 사진 변경이 아니더라도 한글, 워드 등 다양한 포맷으로의 변환도 가능하고 PDF를 분할하거나 통합하거나 편집, 암호를 거는 것부터 정말 우리가 생각하는 기능은 모두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일단 알 PDF 다운로드를 위해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자. 네이버에 검색하면 쉽게 나오니까 바로 들어가면 된다. 그리고 화살표의 「인스톨」을 누르면, 곧바로 다운로드해 인스톨을 시작한다.

PDF.JPG 변환을 위해 프로그램을 설치할 때 중요한 부분이 있다. 모든 프로그램이 똑같지만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돈을 내던졌거나 돈이 되도록 기업이 여러 장치를 마련해 놓고 있다. 그중 하나가 광고 또는 자사 프로그램을 추가 설치하는 것인데 여기에는 그런 것들이 많다. 이거 다 찾아서 필요 없는 프로그램은 안 하는 게 좋아.

일단 여기 화살표 2개부터 체크를 해제하자. 이제 시작이다.너무 나오네

다음에 가면 이렇게 나오는데 이것도 다 푸는 게 낫겠다 사실 프로그램도 좋고 필요한 것은 무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설치할 수 있지만 필요 없는 것은 컴퓨터만 늦게 설치하게 된다. 계속 해보자

그러면서 “이건 해도 되는 시, 안 해도 되지만 알 PDF 다운로드 후 설정을 한번 하는 것이 좋다. 사용자 지정을 넣고 시작 메뉴 혹은 바탕화면에 숏컷을 만들지도 체크해 보자.

여기 보시면 이렇게 체크 해제한 게 다 나오네 만약 멋모르고 지나쳤다면 여기서 모두 체크되고 있으니 여기서 해제해도 될 것이다. 그리고 밑에 사진을 보면

이렇게 데스크톱 아이콘만 만들고 다 풀었어 창빈 : 시작메뉴가 지저분해지는 건 싫으니까 이제 끝난 줄 알았죠? 아니, 더 고비가 있다.

이렇게 줌 설치하기 것처럼 마지막에 나와 있다. 방심하지 마 저것도 풀어 다시 한번 말하지만 세상에는 공짜가 없으니까 만약 사용한다면 설치해 주겠다. 어차피 기업도 수익이 나야 프로그램을 계속 만들 수 있으니까.

PDF.JPG 변환 준비는 끝났다. 프로그램을 실행해 보자. 이렇게 나오는데 메뉴를 보면 PDF 생성부터 편집 병합, 그리고 다른 프로그램(워드, 파워포인트, 엑셀)으로 변환까지 해준다. 사실 좀 써봤더니 되게 좋은 프로그램인데 무료라니 정말 신기할 정도로.

물론 우리가 쓰는 메뉴는 저기 없고 오른쪽 상단의 메뉴를 보자.

이렇게 그림으로라는 버튼이 있는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가 사용할 옵션이다. 누르고 그냥 시키는 대로 하나하나 변환해 보자구. 사진이 너무 많아서 자세한 것은 생략한다. 뭐 여기는 어려운게 아니니까 ^^

PDF.JPG 변환 결과이다. 두 파일을 비교해 보면 알 수 있듯이 같은 파일임에도 불구하고 파일 크기가 달라졌다. 거의 4배 정도 올랐지만 아무래도 사진의 정보량을 더 넣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화질이라던가 크기라던가 다 달라지는건 아니겠지만 실제로 밑에 사진을 보면

카메라로 찍은 거라 조금 애매모호하지만, 단지 두 개의 파일 모두 눈으로 보기에는 비슷하다. 어차피 사진의 목적이 아니라 정보 전달이기 때문에 사진이든 글이든 열어보는 게 옳다. 그리고 용량이 크다고 커지는 건 아니니까 한두 메가 정도는 그냥 애교로 봐주자

아래는 영상으로 녹화해 봤으니 헷갈리면 영상을 보고 그대로 따라하면 된다.
PDF.JPG 변환 알 PDF 다운로드 방법 및 사용법

알 PDF 다운로드 후 여기까지 오는데 5분도 안 걸렸던 것 같아. 설치시간을 포함해서다. 이 정도면 다운로드해서 써도 그다지 나쁘지 않을 것 같아. 또 이런 파일 변환은 언젠가 사용하게 될 텐데 그때 가서 찾기가 귀찮기 때문에 이렇게 프로그램을 써도 될 것 같다. 그 외에도 많은 기능이 있기 때문에 한번 필요한 부분은 사용해 볼 것을 권한다.

참고로 맥을 사용할 경우는 PDF.JPG 변환에 이 녀석을 사용할 수 없다. 거기서 찾은 방법이

스몰 PDF라는 프로그램이다. 이것은 윈도와 맥 둘 다 사용할 수 있다. 어차피 다운받지 않고 웹으로 변환하니까 힘을 쓰는 사람들은 이걸 써보자 끝